바캉스 메이크업 ‘화이트 혹은 브론즈’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바캉스 메이크업 ‘화이트 혹은 브론즈’
화사하거나 강렬한 느낌의 메이크업 연출 제안




바캉스 시즌을 맞아 국내외 화장품 브랜드들이 다양한 여름 메이크업을 제안하고 있다.

올 여름 메이크업은 화사하게 빛나는 ‘화이트’와 건강하게 그을린 느낌의 ‘브론즈’로 요약된다.

화이트 메이크업은 사계절 하얗고 깨끗한 피부를 원하는 여성들의 로망을 담았다.

특히 올 여름의 화이트는 전체적으로 화사하게 빛나도록 연출하는 것이 포인트다.

클리오와 비디비치, 셉, 슈에무라는 하얗게 빛나는 피부와 블루 컬러 아이메이크업이 조화를 이뤄 경쾌하고 생동감 있는 서머룩을 제안했다.

피부가 하얗고 맑은 사람에게 잘 어울리는 룩으로, 하얀 피부가 아니더라도 컨실러를 사용해 잡티나 다크서클을 가려주고 밝은 베이스를 사용해 피부 톤을 보정하면 시원하고 화사해 보이는 여름 메이크업이 완성된다.

클리오의 ‘마린팝(Marine Pop)’은 피부는 최대한 투명하게 표현하고 눈을 강조하는 것이 포인트.

하얗게 빛나는 피부를 표현하고, 페일 블루 컬러의 아이섀도와 펄감이 있어 눈매를 촉촉하게 연출하는 화이트 아이라이너로 아이메이크업을 완성한다.

비디비치의 ‘카우 걸(Cow girl)’은 피부를 아기 피부처럼 깨끗하고 보송보송하게 연출하고, 생동감 있는 이미지를 표현해 낸다.

피부를 하얗고 깨끗하게 표현하고, 눈매는 블루와 그린 컬러가 조화를 이루도록 연출한다.

엔프라니 셉의 ‘아쿠아 크리스탈(Aqua Crystal)’은 ‘크리스탈’의 맑고 투명한 신비로움을 가볍고 산뜻하게 표현하는 것이 특징.

산뜻하게 물 오른 유리알 피부와 물빛 반짝임으로 빛나는 또렷하고 신비로운 눈매, 글로시한 핑크 립 메이크업으로 완성된다.

슈에무라는 대자연의 선물인 바다, 숲, 꽃, 지평선 등을 표현한 ‘서머 네이처 룩(Summer Nature Look)’을 선보였다.

화이트 아이섀도를 눈두덩에 바른 후 화사한 블루 컬러를 그 위에 펴 바르고, 매트한 그린 컬러를 눈썹뼈 쪽으로 쓸어 줘서 은은하고 화사한 눈매를 표현한다.

태양을 피해 간 듯한 화이트 메이크업과는 달리 브론즈 메이크업은 태닝을 하지 않은 피부도 건강하게 그을린 구릿빛으로 표현한다.

브론즈 메이크업을 할 때는 섹시함을 강조하게 되면 부담스러울 수 있으므로 평소보다 한 톤 정도 어둡게 피부를 표현해 건강함을 돋보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바비브라운, 겔랑, 맥은 건강해 보이는 골드빛과 구릿빛으로 일상생활에서도 부담스럽지 않은 브론즈 메이크업을 간편하게 완성했다.

바비브라운의 ‘일루미네이팅 브론즈 룩(Illuminating Bronze Look)’은 골든 핑크부터 딥 브론즈까지 다양한 시머 브론즈 컬러를 이용하여 피부를 건강하고 생기 있게 표현한다.

브론징 파우더를 사용해 피부에 자연스러운 태닝 효과를 주고, 반짝이는 펄감의 아이섀도를 전체적으로 바른 후, 젤 아이라이너로 눈매를 입체적이면서도 또렷하게 마무리한다.

겔랑의 ‘헬시 글로우 샤인(Healthy Glow Shine)’은 이국의 태양에 살짝 그을린 듯한 구릿빛 피부와 반짝이는 눈매를 통해 건강하고 세련미 넘치는 이미지를 완성한다.

루스 파우더로 자연스럽게 태닝한 피부를 연출하고, 샌드 컬러의 아이섀도를 쌍꺼풀 라인에 가볍게 바르면 반짝이는 고급스러운 눈매가 표현되어 태닝한 피부가 더욱 돋보일 수 있다.

맥의 ‘스타일 워리어(Style Warrior)’는 스타일리시한 브론즈 메이크업을 통해 강렬한 아름다움을 표현한다.

골드빛 파우더로 은은한 펄감의 피부를 연출한 후 골드, 코코아, 퍼플 등 컬러의 펄 아이섀도로 강렬한 눈매를 연출한다.


박현경 기자 1manband@hanmail.net

Share.

Leave A Reply